동영상강좌
뉴스레터
공지사항
신간도서
부동산뉴스
경매지식
경매의기초
경매이야기(동영상)
경매권리분석
경매관련법률판례
부동산세금
전문가칼럼
부동산사이트
지역개발정책
태인보도자료
부동산생활백서
경매특강
경매서식
이벤트

전문가칼럼 칼럼보기 홈 > 교육/뉴스 > 전문가칼럼

타워우리부동산중개사무소 우광연 대표

현) 아주대학교 평생교육원 경매투자비법과정, 실전투자과정 강사
전) 세종사이버대학교 경매연구회 강사
전) 부동산태인 경매교육팀장 역임
전) 부동산태인 경매정규과정 강사
전) 군포시 여성회관 경매과정 강사
자격) 공인중개사, 공경매사, 펀드투자상담사

※ 본 게시물의 저작권은 (주)디지털태인에 있으며, 저작권자의 동의없이 게시물을 복사, 유포하거나 링크할 수 없습니다.

선순위 가처분의 효력은?
분야 경매 조회 1879
선순위 가처분의 효력은?









말소기준권리보다 앞서 있는 가처분은 매각으로 소멸되지 않는게 원칙이나 몇몇 요건을 충족한다면 낙찰 후 말소가 가능합니다.






(출처:부동산태인)






(출처:부동산태인)



매각대상은 아파트 1/2지분입니다. 등기내역을 보면 가처분 채권자가 현재 소유자와 동일인입니다. 동명이인이 아니라면 자기소유부동산에 자기이름으로 가처분을 해 놓은 결과가 됩니다. 이런 경우 효력이 있을까요?






(출처:부동산태인)

경매물건 권리분석시 가처분이 있다면 가처분의 피보전권리를 확인해 봐야 합니다. 가처분 이후 본안소송을 통해 채권자가 승소할 경우 권리상변동이 생길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처분을 한 이유인 피보전권리를 봤더니 재산분할청구권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혼에 관련된 내용임을 알수 있습니다. 그런데 바로 가처분결정이 있은 뒤 1개월정도 뒤에 가처분 채권자 이름으로 증여로 인한 소유권이전등기가 되었습니다. 가처분채권자는 재산분할을 하기 위해 가처분 후 이혼소송을 제기하여 재산을 분할받으려 했을터인데 바로 재산을 분할 받게 된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선순위 가처분은 가처분의 목적이 달성됬다고 볼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자기 소유 부동산에 본인이 가처분이 되 있다는 것도 모순입니다. 민법에서는 이러한 경우에 혼동이라 하여 어느한쪽의 권리는 소멸된 것으로 보는데 당연히 소유권이 남게 되고 가처분은 효력을 상실하게 될 것입니다.



참고

민법 제191조(혼동으로 인한 물권의 소멸)

①동일한 물건에 대한 소유권과 다른 물권이 동일한 사람에게 귀속한 때에는 다른 물권은 소멸한다. 그러나 그 물권이 제삼자의 권리의 목적이 된때에는 소멸하지 아니한다.

②전항의 규정은 소유권이외의 물권과 그를 목적으로 하는 다른 권리가 동일한 사람에게 귀속한 경우에 준용한다. ③점유권에 관하여는 전2항의 규정을 적용하지 아니한다



부동산태인 칼럼니스트 타워우리부동산중개사무소 우광연 대표



현재 0/최대 300byte (한글 150자, 영문 300자)

◆ 무료열람 추천물건 + 무료열람 추천물건 더 보러가기

진주[04]
2018-32523(1)

진주시 충무공동

756,000,000
387,072,000

평택[01]
2018-8864(1)

평택시 포승읍

472,359,200
330,651,000

남부[01]
2019-101998(1)

영등포구 신길동

670,000,000
536,000,000

고양[06]
2018-66554(3)

고양시 일산동구 식사동

326,000,000
228,200,000

수원[09]
2018-18787(1)

용인시 기흥구 신갈동

514,157,650
359,910,000

top▲

지식(용어)검색
즐겨쓰는검색
나의관심물건
나의관심신건
최근 본 물건
 
지식(용어)검색

재미있고 유익한 이번 주 화제의 낙찰 물건 보러가기
낙찰통계를 알면 낙찰가가 보인다